2017년 11월

현대에 존재하는 모든 산업 분야는 세계화는 물론 디지털화되어 있어야 합니다. 여러분도 모두 알고 계실 것입니다.

모든 표적 시장과 디지털 관련성을 구축하기가 얼마나 어려운지도 아실 것입니다.
모든 표적 시장과 디지털 관련성을 구축할 때 고려해야 할 문제가 있습니다.

  • 그 어느 때보다도 많아진 기업 수
  • 차별화된 자산의 필요성 증가
  • 이러한 자산을 롤아웃할 플랫폼 수의 증가
  • 미충족 시장 및 자회사
  • 문화 및 시간 차이
  • 날마다 새로워지는 기술

시간이 지날 수록 더 많은 문제들이 등장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 문제에 어떻게 접근해야 할까요?

 

데이터워즈 프리미엄 멀티컬처럴 디지털 팩토리(The Datawords Premium Multicultural Digital Factory)

데이터워즈의 멀티컬처럴 디지털 팩토리에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도록 고안된 특별한 절차와 툴, 조직을 제안합니다. 데이터워즈의 고객들이 어떤 방식으로 이 시스템을 활용해 왔는지, 기술적 분야에서 주요 기업과의 파트너십이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이를 어떻게 확장할 수 있는지 간략히 알아보겠습니다. Salesforce, Hybris, Adobe, Sitecore, Drupal 등과 파트너십을 맺어 고객이 요구하는 기준을 충족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산업화 속도에 맞춰 웹사이트를 제대로 활용하려면, 효율적인 플랫폼 사용이 필요하게 됩니다. 데이터워즈는 뷰티 업계(베네피트 코스메틱스, 키엘, 클라란스)에서 럭셔리 업계(해리 윈스턴, 디올, 크리스티스)와 자동차 및 CPG 업계(미쉐린, 올 클래드, J&J)에 이르는 기업들이 해당 기업에 적합한 플랫폼을 선택 및 설치하고 이를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습니다.

 

 

예를 들어, 데이터워즈는 모든 디지털 롤아웃 시스템 선정에 있어 다음 기능이 '필수 항목'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 단일 웹 플랫폼
  • 단순하고 분명한 프로덕션 프로세스
  • 최적화된 비용(다른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유형 지원할 필요 없음)
  • 컴퓨터 보조 번역(번역 메모리, QA 체크)
  • 보고 툴(단어 수 카운트, 의미 분석)
  • SEO 준수 번역(SEO 용어)
  • 통합 커넥터(납품 최적화)

통합 커넥터 중에서, 데이터워즈 프리미엄 멀티컬처럴 디지털 팩토리의 핵심 툴이자 기능 중 한 가지는 데이터워즈 시맨틱 포털(Datawords Semantic Portal)입니다.

데이터워즈 시맨틱 포털(Datawords Semantic Portal)은 브랜드가 직접 원하는 시장에서 필요한 만큼의 콘텐츠를 관리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입니다. 이 플랫폼은 웹사이트 기술에 연결하는 데 제약이 없는 장점이 있어, 전 세계 수많은 포트폴리오 그룹에서 사용되고 있습니다.

 

 

현지화는 시간이 오래 걸리고 비용이 많이 드는 프로세스입니다. 많은 주요 브랜드들은 글로벌 본사와 현지 팀, 다수의 에이전시 사이에서, 여러 개의 플랫폼을 통해 산발 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접해야 할 때가 종종 있습니다. 이 경우 글로벌 팀은 디지털 자산의 롤아웃 지연 및 비용 증가로 인해 브랜드 이미지를 국제적인 기준으로 관리하기가 매우 어려워집니다. 다음은 현지화 프로세스가 효율적으로 확장되어야 하는 이유를 보여주는 중요한 수치들입니다.

  • 현지화된 모바일 캠페인의 86%는 CTR 및 컨버전에서 영어를 기반으로 진행하는 캠페인보다 더 나은 결과를 보여줍니다.
  • 소셜 미디어에서 사용자 거주 지역을 타깃으로 한 포스트는 전 세계에서 공유된 포스트보다 6배 더 많은 참여를 유도합니다.
  • 전 세계 전자상거래 소비자의 73%는 온라인 쇼핑 시 자국어 사용을 선호합니다.

 
그렇다면, 주요 브랜드가 데이터워즈와 데이터워즈의 프리미엄 멀티컬처럴 디지털 팩토리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 확장 가능하며 빠른 접근 방식
  • 고품질 정시 납품
  • 90여 개국 출신의 국제적인 롤아웃 프로젝트 인하우스 전문가
  • 기술적 전문성 및 주요 기업과의 파트너십

 

자, 이제 귀사의 디지털 자산을 확장하고 전 세계적으로 콘텐츠를 적절히 활용하고자 한다면, 초반부터 이 점을 고려해야 합니다. 장기적으로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 핵심적인 툴과 플랫폼을 설치하는 것은 물론, 더 중요한 점은 귀사의 브랜드가 속한 시장을 잘 알고 기술적 활용에 동반되는 문제들을 이해할 수 있는 파트너와 함께 협력해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이것이 바로 데이터워즈가 하는 일이며, 이를 “e-Multicultural Technologies”이라 부르는 이유입니다.